• 최종편집 2022-09-19(월)
 

매미·사라 능가하는 최강위력 예상 

역대최강 괴물태풍 내일 상륙 예정
오늘 밤∼내일 오전 중 가장 위험 시기

힌남노.jpg

 

9월 5일 현재, 제주도 서귀포를 향해 달려오고 있는 제11호 ‘괴물 태풍’ 힌남노가 6일까지 최대 600㎜의 비와 초당 순간풍속 최대 60m의 강풍을 기록하며 역대 태풍의 최고 기록들을 갈아치울 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로 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힌남노가 6일 오전 6시 경남 통영에 상륙하는 시점의 예상 중심기압은 950헥토파스칼(hPa)로 이미 매미(954hPa)·사라(951.5hPa) 등 최악의 태풍들을 뛰어 넘을 수 있는 상태다. 태풍의 순간최대풍속이 5일 밤∼6일 오전 사이 최고치에 이를 것으로 예상 되며, 힌남노가 관통하는 경남지역뿐 아니라 우리나라 대부분이 태풍의 강풍반경에 놓이게 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기상청의 태풍예보에 따르면 힌남노는 ‘매우 강’ 상태로 6일 오전 1시 제주 서귀포 30㎞ 인근을 지난 후 오전 7시 경남 남해안에 상륙한다. 이후 통영, 창원, 경주와 포항을 차례로 통과하며 한반도를 벗어 날 것으로 보인다. 6일 오전 6시 상륙 시점의 중심기압은 950hPa, 강풍반경은 390㎞로 경기 남부와 강원 춘천 등 중부지방까지 초속 15m의 강풍이 불어닥친다고 예보했다. 전남 목포와 광주, 강원 삼척과 태백 등은 이보다 강력한 초속 25m의 폭풍이 몰아칠 것으로 보인다. 

 

힌남노2.jpg

 

특히 부산과 울산의 경우 힌남노 오른쪽인 위험 반원에 위치하게 돼 피해가 더 커질 수 있어 해당지역 주민들의 각별한 대비가 필요하다. 태풍 경로 인근 해안에 10m가 넘는 거센 파도가 일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이들 지역 거주민은 각별한 안전대비가 요구된다. 

기상청은 특히 5일 밤∼6일 오전 사이 순간최대풍속이 최고점에 이를 것이라면서 제주도와 전남 남해안, 경남권 해안, 울릉도·독도에 초속 4060m의 바람이 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6일 오전 상륙 시 힌남노의 강도가 ‘강’으로 한 단계 낮아질 것으로 보이지만 이는 10분간 평균 풍속을 기준으로 한 것이어서 최대순간풍속은 초속 60m까지 올라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힌남노1.jpg

 

지금까지 태풍으로 인한 최대순간풍속 최고치는 2003년 9월 태풍 매미 상륙 당시의 초속 60m(제주)로 이를 뛰어 넘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우리나라에 매년 가을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태풍의 발생 빈도가 기상이변 등으로 인하여 약 59% 증가하고 있다고 연구보고서도 나와 있다. 제주와 통영 부산 울산 등 태풍의 중심이 될 지역의 주민들 뿐만 아니라 서울 수도권의 주민들도 태풍의 이동 정보에 귀를 귀울여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KakaoTalk_20220905_135206087.png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11호 ‘괴물태풍’ 힌남노 제주 서귀포 해상으로 접근, 제주 남해안 등 큰피해 우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