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07(수)
 

삼성전자는 10일 튀르키예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고통받고 있는 이재민을 위해 현금과 현물 총 300만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구호 성금 150만달러는 튀르키예 재난위기관리청에 기부할 계획이다. 성금 외에도 △재난 현장에 필요한 포터블 초음파 진단기기 △이재민 임시 숙소용 가전제품 △피해 가정 자녀 디지털 교육용 태블릿과 함께 △가전제품 수리 서비스 차량 등 150만달러 상당의 물품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회사 차원의 300만달러 지원과 별도로 삼성전자 임직원들은 자발적으로 피해지역 지원을 위한 성금 모금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삼성은 국내에 산불과 폭우 등 자연재해가 있을 때마다 위기 극복을 위한 기부에 앞장섰으며, 글로벌 기업으로서 해외에 재난이 발생한 때에도 적극적으로 복구 지원에 나서 왔다.

삼성 해외 재난 기부 현황
 
· 아이티 지진(2010년, 100만달러)
· 일본 동북부 지진(2011년, 1억엔)
· 필리핀 태풍(2013년 100만달러)
· 중국 쓰촨성 지진(2013년, 6000만위안)
· 네팔 지진(2015년, 50만달러)
· 멕시코 지진(2017년, 2000만페소)
·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지진(2018년, 60만달러)
· 호주 산불(2020년, 100만호주달러) 등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73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성전자, 튀르키예 지진 피해복구에 300만달러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